HOME > 미디어센터 > 관련뉴스

: -1

: 관리자 : 2019-04-24

"서울 귀농 인구 절반은 50+세대…경기도 가장 선호"
    서울시50플러스재단 '50+리포트' 올해 첫 호 발간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귀농하는 인구는 매년 평균 3천274명이며, 그중 절반(1천646명)은 50+세대(만 50~64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의 일자리 가능성을 열다'라는 주제로 24일 발간하는 올해 첫 번째 '50+리포트'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서울 중장년층의 귀농·귀촌을 다룬다고 밝혔다.

    재단은 2013~2017년 통계청 자료를 인용, 서울 50+세대 귀농인들의 77.6%는 다른 직업과 농사를 겸업하고 있으며 주로 재배하는 작물은 채소(20.4%), 과수(15.7%), 특용작물(13.5%) 순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19.7%)로 가장 많이 귀촌했으며, 경기도에서 선호하는 곳은 양평군, 여주시, 남양주시 순이다.

    서울의 50+세대가 귀촌하는 이유는 주택(34.2%), 직업(26.9%), 가족(20.2%), 건강(8.4%) 순으로 나타났다.

    재단은 지난해까지 온라인으로만 발행하던 '50+리포트'를 올해부터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발간하고, 발행주기를 격월로 변경했다.

    자세한 내용은 50+포털(50plus.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4 06:00 송고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