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관련뉴스

:

: 관리자 : 2019-05-05

영동군, 붕괴한 인구 5만명 회복 위해 '안간힘'
    4만9천명도 위협…민·관 공동 영동 주소 갖기 등 추진

    (영동=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 영동군이 인구 늘리기에 비상을 걸었다.

    인구 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업무협약
    인구 늘리기 민·관 공동대응 업무협약[영동군 제공]

    인구 '마지노선'으로 잡았던 5만명이 지난해 중반 붕괴한 데 이어 10개월 만에 4만9천명까지 위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5일 영동군에 따르면 4월 말 현재 인구는 4만9천179명이다.

    영동군 인구는 1965년 12만4천75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해마다 큰 폭으로 줄어 2008년 12월 5만276명으로 떨어졌다.

    지난해 6월에는 4만9천996명으로 사상 처음 5만명이 무너졌다.

    이후에도 인구가 계속 감소해 4만9천명 이하로 떨어질 위기에 처하자 영동군은 '인구 5만명 회복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경찰서, 교육지원청 등 6개 공공기관과 기업인협의회 등 7개 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인구 늘리기를 위한 민·관 공동대응 업무협약'을 했다.

    이 협약에 참여한 기관·단체는 2년간 영동 주소 갖기 운동, 인구 늘리기 시책 홍보 활동 등을 펼치기로 했다.

    군은 각각 30만원, 50만원이던 첫째·둘째 출산장려금을 350만원과 380만원으로 대폭 올리는 등 출산장려정책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신생아에게 '주민등록증'과 비슷한 '아기 등록증'을 무료로 발급하는 특수시책도 이달부터 추진하고 있다.

    영동군은 이 등록증이 법적 효력은 없지만, 출산 장려에는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영동군 관계자는 "인구는 지역발전의 핵심적 요소"라며 "인구 늘리기를 군정 최대 현안 과제로 삼고 귀농·귀촌, 출산 장려, 인구 전입 등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5 08:30 송고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