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관련뉴스

: -1

: 관리자 : 1월 12일 (화), 오전 12:00

코로나19로 관심 커진 귀농·귀촌…올해 예산 342억원 편성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신규 도입……농업 일자리 확대
                   
                   
                       
  a20.png

귀농, 귀촌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도시민의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이 커진 것을 계기로 정부가 새로운 고객층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책의 방향을 바꾼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귀농·귀촌 정책의 방향을 기존 영농 교육·정보 제공에서 주거·일자리·교육·정보 제공 중심으로 전환하고, 단순 체험보다는 밀도 높은 농촌 생활을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귀농·귀촌 지원 예산으로 지난해보다 139억원 증액한 342억원을 편성했다.
구체적으로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새로 도입한다.


귀농·귀촌을 실행하기 전 도시민이 농촌에서 장기간 거주하면서 일자리,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주민과 교류해봄으로써 성공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게 유도하는 사업이다.


전체 89개 시·군에서 약 500개 가구를 지원할 계획이며 참가자에게는 최장 6개월의 주거와 연수 프로그램, 월 30만원의 연수비를 지원한다.


또 귀농·귀촌 수요자에 대한 맞춤형 정보 제공 기능을 강화한다.


현재 정책 홍보, 교육 신청 등 정책 활용 측면에 초점을 맞춰 구성한 귀농·귀촌 홈페이지를 수요자 중심으로 전면 개편한다.


메인 화면에 귀농·귀촌인의 주요 관심사인 '지역 기반 정보제공 서비스'를 배치하고, 귀농·귀촌 유치 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와 홈페이지 회원이 귀농·귀촌 뉴스, 관련 영상, 지역 소개 콘텐츠 등을 더 활발하게 생산하고 게시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감염 우려가 크고 고용이 불안해진 도시 지역을 벗어나고자 하는 농업 분야 구직자가 증가할 가능성에 대비해 처음 개설했던 농업 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은 올해 그 규모를 더 늘려 운영한다.


2주 일자리 체험 과정 모집 인원은 지난해의 2배인 1천200명으로, 일자리 탐색형 귀농·귀촌 교육 과정은 2천800명에서 6천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제1차 귀농·귀촌 종합계획(2017∼2021년)'을 마무리하고 '제2차 귀농·귀촌 종합계획(2022∼2026년)'을 마련한다.


제2차 종합계획은 최근 농촌의 인구 증가세가 둔화하고 고령화가 심화하면서 지역소멸 우려까지 제기되는 만큼 범정부 협력 거버넌스와 귀촌 지원 정책 강화를 중심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이런 관심과 수요가 농촌 이주 실행과 지역 안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촘촘하게 정책적·제도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