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관련뉴스

: -1

: 관리자 : 1월 31일 (일), 오전 12:00

"귀농·귀촌 돕는다"…영동군 지원센터 설치 추진

(영동=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영동군이 귀농·귀촌인 지원·교육 등을 담당할 '귀농·귀촌 지원센터' 설치를 추진한다.


a23.png 

귀농·귀촌 체험행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은 이 센터 설치를 위해 '귀농·귀촌 활성화 지원 조례' 전부 개정을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지역의 귀농·귀촌인은 2017년 1천451명, 2018년 1천598명, 2019년 2천75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2천명 넘게 전입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영동군은 입법예고와 조례규칙심의회 절차를 밟은 뒤 오는 3월 군의회 임시회에 이 조례안을 상정할 계획이다.


 귀농·귀촌 지원센터는 도시민 유치를 위한 자료와 통계를 구축하고 상담, 안내, 정보 제공, 농촌 적응교육 등을 추진하게 된다.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과의 교류·협력 사업, 박람회 참가·개최, 귀농·귀촌 공동체 지원 등의 기능도 맡게 된다.


군은 이 조례안이 통과되면 영동읍에 센터를 설치한 후 비영리법인·단체에 위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영동군은 귀농인의 집, 가족실습농장, 주말체험농장 등 예비 귀농인·귀촌인을 위한 임시 거주시설이나 농장도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공무원과 농협중앙회 부지부장, 농업인 단체 대표 등이 포함된 '귀농·귀촌 지원 위원회'도 구성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귀농·귀촌인의 영동 전입이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이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유도하면서 군의 지속가능한 발전, 귀농·귀촌의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해 조례 전부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ks@yna.co.kr
(끝)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