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관련뉴스

: -1

: 관리자 : 3월 24일 (수), 오전 12:00

귀농·귀촌 전 농촌서 반년 살기…경북 20개 마을 운영


a72.png 

경북도청[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24일 귀농과 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도내 17개 시·군 20개 마을에서 귀농이나 귀촌을 하기 전에 미리 거주하면서 영농활동을 배우고 일자리와 주거지를 찾도록 돕는다.


참가자에게 최장 6개월간 주거공간을 제공하고 월 15일 이상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면 월 30만원의 연수비도 지원한다.


주요 작물 재배기술과 농기계 사용법 등 영농 전반에 대한 체험활동을 제공하는 귀농형, 농촌이해·주민교류·지역탐색 등 농촌 생활 전반을 돕는 귀촌형, 청년을 상대로 다양한 농촌 일자리를 경험하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형으로 나눠 운영한다.


귀농형 9개 마을, 귀촌형 9개 마을, 프로젝트형 2개 마을에 170명을 모집할 예정으로 현재 신청을 받고 있다.


희망하는 도시민은 귀농귀촌종합센터 홈페이지(www.returnfarm.com)에서 운영 마을 현황, 프로그램, 숙박시설 등 상세내용을 확인한 후 인터넷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자격은 만 18세 이상 도시지역(동지역) 거주자이며 자신이 사는 시·군·구 경계와 맞닿은 시·군 마을로는 신청할 수 없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귀농 1번지 위상을 높이고 농촌에 인구를 유입하도록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끝)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