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센터 > 관련뉴스

: 728

: 관리자 : 4월 22일 (금), 오전 12:00

귀농·귀촌은 경북으로…도와 17개 시·군 서울서 도시민 유치
'2021 귀농·귀촌 청년창업 박람회' 참가한 경상북도
'2021 귀농·귀촌 청년창업 박람회' 참가한 경상북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오는 22일부터 3일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2022 귀농·귀촌 청년창업 박람회'에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경북도와 도내 17개 시·군은 이번 박람회에서 도시민에게 귀농·귀촌 최적지인 지역 특징과 장점을 소개하고 선배 귀농인과 상담을 통해 귀농에 필요한 종합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참가 시·군은 포항, 경주, 김천, 영주, 영천, 상주, 문경,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고령, 성주, 예천, 봉화, 울진이다.

도와 시·군은 귀농·귀촌 지원정책 일대일 대면 상담과 온라인 화상 상담을 하고 지역 특산물을 전시·판매한다.

또 스마트팜 시대에 발맞춰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청장년들에게 최신 농업 트렌드를 알려주고 시·군별 귀농 및 청년 농촌 창업 지원 정책, 수요자 중심 교육, 다양한 고소득 작물 등을 소개한다.

지역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명실상부한 귀농 최적지임을 다시 한번 각인시킬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단계별 정책 및 수요자 중심 맞춤형 교육이 귀농을 희망하는 도시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에서 경북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인구를 유입하고 침체한 농촌 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