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보센터 > 관련뉴스

: 874

: 관리자 : 2023년 8월 22일 (화), 오전 12:00

전국 최하위 경남 농가소득 2026년까지 4위권 도약한다

전국 최하위 경남 농가소득 2026년까지 4위권 도약한다

송고시간2023-08-22 11:20

 
beta
 
  
 

'경남 농업발전 종합계획' 본격 추진

3조1천억 투입, 농가소득 5천700만원 목표

경남도 농정국 브리핑
경남도 농정국 브리핑

[촬영 황봉규]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현재 전국 최하위 수준인 도내 가구당 연간 농가소득을 2026년까지 5천700만원으로 끌어올려 전국 4위권으로 도약시키겠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위해 '경상남도 농업발전 종합계획'(이하 종합계획)을 본격 추진한다.

경남도는 통계청이 전국 3천300개 표본농가(경남 330개 표본농가)를 대상으로 조사하는 농가소득 집계에서 최근 5년간(2018∼2022년) 조사 대상인 9개 도지역 중 최하위인 9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도내 농가소득은 2018년 3천752만원, 2019년 3천692만원, 2020년 4천56만원, 2021년 4천421만원, 지난해 4천101만원에 그쳤다.

이에 경남도는 지난 2월부터 민관 전문가가 참여한 농정분야 특별팀(TF)을 구성해 학계·농민단체·연구기관에 소속된 전문가에게 경남 농가소득이 낮은 원인과 대책을 자문하고, 경남도농업기술원 등과 논의해 지난 11일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이 계획에서 지난해 기준 경남 농가소득 4천101만원은 전국 평균인 4천600만원의 89% 수준으로, 특히 농업 총수입에서 농업경영비를 뺀 농업소득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차별화된 특화 전략 미흡, 영세·소농 비중 과다, 농업 구조상 많은 농업경영비 소요, 유통비용 과다 투입 등을 낮은 농가소득 원인으로 분석했다.

종합계획에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이 담겼다.

미래·첨단농업 육성, 청년 농업인 육성으로 4차 산업혁명 선도, 전업농 육성으로 규모 경제 실현, 온오프라인 직거래 확대와 수출플랫폼 지원 등으로 농업총수입은 올리고 농업경영비는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경남 농업발전을 위해 미래농업 혁신 기반 조성, 농업 생산·유통·수출 스마트화, 농가경영 안전망 확충, 풍요롭고 매력적인 농촌 조성 등 4대 전략 아래 20대 추진과제를 설정했다.

20대 과제는 청년농업인 4천명 양성, 첨단디지털 농업으로 전환, 거점 스마트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구축, 온오프라인 직거래 활성화, 농업인력 지원과 농산물 수급 안정화, 밭 농업 기계화율 향상, 농촌 공간 재구조화, 귀농·귀촌 유치 등이 대표적이다.

경남도는 이러한 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2026년까지 총사업비 3조1천127억원을 투입한다.

이 종합계획은 'G5 농업혁신, 잘사는 경남농촌'이라는 비전 아래 추진된다.

G5 농업혁신은 'Gyeongnam(경남특화농업), Grand(규모화), Green(친환경), Global(수출 경쟁력 강화), Good(좋은먹거리)'을 의미한다.

정연상 경남도 농정국장은 "농업발전 종합계획을 잘 실천해 2026년에는 농가소득 5천700만원, 전국 4위권을 달성하겠다"며 "단순하게 농가소득 증대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농업혁신을 통해 잘사는 경남농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