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청년창업

: 8

: 관리자 : 2월 25일 (일), 오전 12:00

나이 기준 늘리고 스킨십도 확대…통영시 '청년 회복'에 안간힘

[기사 바로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40223057900052?section=search 

청년 인구 2019년 대비 23.3% 감소…올해 4개 분야 69개 청년 정책 추진

통영지역 청년 간담회 모습
통영지역 청년 간담회 모습

[통영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통영=연합뉴스) 이준영 기자 = 경남 통영시 청년 인구가 매년 줄면서 시 고민이 깊어진다.

시와 시의회는 청년 정책 발굴과 조례 개정에 앞장서며 대책 마련에 나섰다.

25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통영시 청년 인구(20∼34세)는 1만3천639명이다.

2019년(1만7천790명)과 비교하면 23.3% 감소했다.

2020년(1만6천568명), 2021년(1만5천406명), 2022년(1만4천507명), 2023년(1만3천718명) 등 최근 5년 동안 매년 감소했다.

지난달 경남 전체 청년 인구는 49만2천381명으로 2019년(56만4천668명)과 비교해 12.8% 줄어든 것과 비교하면 통영 지역 청년 인구 유출은 더욱 도드라진다.

청년 이탈은 일자리가 주원인으로 꼽힌다.

2021년 경남도 사회조사 청년인구 유출 통계에 따르면 '소득 등 더 나은 경제적 환경을 찾기 위해' 통영을 떠난다는 응답이 30대에서 56.5%로 가장 많았다. 20대 역시 43.9%로 뒤를 이었다.

'IT, 소프트웨어 등 청년이 원하는 일자리 부족' 때문이라고 응답한 경우는 20대가 22.2%, 30대가 18.8%를 기록했다.

일자리를 포함한 경제적 여건이 20대와 30대에서 각각 66.1%, 75.4%로 절대적 비중을 차지했다.

이에 시와 시의회는 다양한 청년 정책을 추진 중이다.

먼저 통영시의회는 지난 6일 국민의힘 김희자 의원이 대표 발의한 '통영시 청년 기본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 개정안은 조례에서 규정한 청년 연령을 기존 18세 이상 39세 이하에서 18세 이상 45세 이하까지 늘리는 것이 핵심이다.

청년 연령 폭을 확대해 시에서 추진하는 청년 사업 수혜를 넓히자는 취지다.

통영지역 청년 간담회 모습
통영지역 청년 간담회 모습

[통영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영기 통영시장은 지난 7일 지역 청년 6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청년이 원하는 정책과 힘든 점 등에 대해 목소리를 들었다.

천 시장이 지역 청년들과 자리를 가진 것은 민선 8기 출범 후 처음이다.

이날 청년들은 빈집을 개조한 창업 공간 지원이나 청년 작가 해외 전시 지원제도 등 평소 느끼고 생각했던 정책들을 자유롭게 얘기했다.

통영시는 올해 청년 사업자 점포 임대료 지원과 통영 청년 수호 일자리사업 등 4개 분야에서 69개 청년 정책을 추진한다.

이선정 시 인구청년정책팀장은 "지난달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청년도전지원사업 공모에도 선정돼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간다"며 "청년 문화의 거리 조성 사업도 검토 중으로 지역 청년들이 힘낼 수 있는 여러 정책을 마련해 청년 정착 인구가 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jy@yna.co.kr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