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지역별 전시소개

: 16

: 관리자 : 2019-04-04

[충남 홍성] 충남 내포신도시에 도립미술관 생긴다…2023년까지 370억 투입

충남 내포신도시에 도립미술관 생긴다…2023년까지 370억 투입

700대 수용 규모 공영주차장도 건립


충남도서관 전경

                                                               충남도서관 전경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에 도립미술관이 들어선다.

충남도는 4일 충남도서관 다목적실에서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 종합계획 수립, 도립미술관·공영주차장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도립미술관은 총사업비 370억원을 들여 2023년 3월 개관을 목표로 지어진다.

이 도서관은 지하 1층·지상 3층, 건물면적 8천265㎡ 규모에 상설·기획 전시실, 교육·세미나실, 부대시설 등을 갖추게 된다.


또 충남도서관과 도립미술관을 비롯해 향후 건립 예정인 문화예술의 전당 이용자들의 편의를 위한 공영주차장도 2023년까지 건립된다.


240억원을 들여 건물면적 9천900㎡ 규모로 세워지는 공영주차장은 지하 300대, 지상 400대 등 모두 700대의 차량을 동시에 주차할 수 있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에서 내포신도시 개발 계획과 충남도서관·도립미술관·공영주차장·예술의 전당 규모 등을 반영해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특히 공주역사박물관 소장 유물 중 이관이 가능한 유물을 조사해 도립미술관 복합시설 건립 가능 여부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내포신도시 문화시설지구 종합계획 수립 및 도립미술관·공영주차장 건립 사업의 총괄계획자(PM)로는 충남도서관 총괄계획자를 맡았던 임호균 연세대 교수가 위촉됐다.


2023년 3월 사업이 완료될 때까지 기술적인 부분 전반에 걸쳐 상시 자문을 하게 된다.


도립미술관·공영주차장 건립 자문위원으로는 김연 도의회의원과 오태근 한국예총 충남도연합회장, 김두영 한국미술협회 충남도지회장 등 전시·운영, 역사·미술 등 관련 전문가 26명이 선정됐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4/04 13:20 송고




  

첨부파일
답변하기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