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지역별 전시소개

: 27

: 관리자 : 2019-04-15

경남도, 생활밀착형 문화시설 확충 추가 공모 16곳 선정

지방문화원 설치사업 조감도 

지방문화원 설치사업 조감도[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문화시설 확충 추가 공모사업에서 도내 16곳이 선정돼 국비 25억원을 추가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중 작은도서관 조성사업은 6개 시·군 11곳에 15억원이 투입된다.

창원국가산단 근로자의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창원시 팔용동에 짓는 '근로자 작은도서관'과 하동군 횡천면에 농촌 생태·가공체험 등을 할 수 있도록 건립하는 '몽당연필 작은도서관'이 대표적이다.

지방문화원 조성사업은 김해문화원 리모델링 등 2곳이 선정돼 1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기존 시설 또는 유휴시설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생활문화센터 조성사업에는 김해 칠산서부동 생활문화센터 등 3개 사업에 24억원이 지원된다.

    지역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문화공간인 생활문화센터에는 문화예술활동을 원하는 개인이나 동호회 등을 위한 연습·발표공간과 지역 문화공동체 형성을 위한 주민커뮤니티 공간, 북카페, 공연장 등이 설치된다.

    앞서 도는 지난해 10월 2019년도 생활SOC 문화시설 확충 1차 공모에서 작은도서관, 지방문화원, 공공도서관 등 분야에서 23건(총사업비 158억원)이 선정된 바 있다.

    도는 생활SOC 작은도서관 분야 3차 공모에도 사천, 밀양, 남해 등 3곳을 신청했다.

    현재 도내에는 작은도서관 424곳, 지방문화원 20곳, 생활문화센터 10곳이 설치돼 있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정부의 생활SOC 확충사업 투자 확대 방침에 발맞춰 도와 시·군이 발 빠르게 대응해 추가 공모사업에 16곳이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생활문화시설 확충에 노력해 도민 삶의 질을 향상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15 14:23 송고

    첨부파일
    답변하기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