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디어센터 > 지역별 전시소개

:

: 관리자 : 2019-04-22

명품 한우와 산나물이 만나는 축제…홍천서 내달 10일 개막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명품 한우와 산나물이 만나는 축제가 강원 홍천에서 열린다.

    홍천문화재단은 올해 처음으로 '한우·산나물 축제'를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홍천읍 토리숲에서 열기로 했다.

    축제에서는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에 홍천산 한우와 산나물을 구매할 수 있다.

    홍천산 명이
    홍천산 명이홍천산 명이[연합뉴스 자료사진]

    구입한 한우와 산나물은 축제장 메인무대 주변이나 홍천강변에 마련된 한우 셀프식당에서 맛볼 수 있다.

    또 축제장에서 물품을 구입하면 주변 관광지인 알파카월드, 가리산레포츠파크 할인권도 제공한다.

    축제 기간 매일 선착순 1천 명에 산나물 모종 나눔 행사를 하고 눈감고 코 막고 산나물 맞추기, 만원의 행복 등 이벤트가 이어진다.

    아울러 산나물과 한우 등 홍보관, 야생화 전시관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준비된다.

    개막일(10일)과 11일 오후 7시부터 품바 공연과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추억의 7080 콘서트도 열린다.

    특히 11일 오후 2시에는 지역 농특산품을 이용한 요리(안주) 경연대회가 축제 흥을 돋운다.

    이 축제는 애초 내면에서 열리던 산나물축제와 가을에 열리던 한우축제를 이 시기로 옮겨 홍천의 봄축제로 열게 됐다.

    홍천 한우는 2013년부터 올해까지 7회 연속 국가브랜드대상을 받아 명품 한우로 주목받고 있다.

    홍천산 산나물 명이, 눈개승마, 곰취, 엄나무 순 등은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친환경인 데다 최적의 기후를 갖춘 백두대간 자락 내면의 해발 600m 이상 고지대에서 재배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열렸던 홍천인삼한우축제장인 토리숲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열렸던 홍천인삼한우축제장인 토리숲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명준 홍천문화재단 대표는 "축제를 통해 농가 소득증대는 물론 지역 관광지 연계 등으로 지역 상경기를 끌어올리도록 하겠다"며 "젊은 층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 특색있고 흥미로운 축제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22 15:19 송고

    첨부파일
    답변하기 목록으로